상세 사항

프랑수아 1세(François I) 왕은 프랑스 문화예술 발전에 지대한 공헌을 한 왕입니다. 문화예술 후원자상 펜 프랑수아 1세 리미티드 에디션 만년필의 디자인에는 프랑스의 르네상스를 이끈 왕의 일생과 업적에 대한 경의가 담겨 있습니다. 왕권을 상징하는 화려한 휘장은 예술적인 요소가 조화롭게 어우러져 있습니다. 에디션 4810 펜은 프랑수아 1세가 즐겨 착용했던 참을 연상시키는 타이거 아이 젬스톤으로 제작되었으며, 고급 블랙 레진 소재의 캡과 배럴을 배경으로 강렬한 대조미를 자아내고 르네상스 시대의 정교하고 화려한 장식 문양이 클립과 골드 도금 링에 새겨져 왕실의 기품을 더합니다.

프랑수아 1세는 르네상스 시대를 연 프랑스 최초의 왕으로서 1515년 랭스 성당에서 왕으로 즉위했습니다. 프랑수아 1세는 자신의 통치 기간 동안 프랑스의 문화예술 부흥을 이끌었습니다. 열정적인 시인으로서 왕립 도서관을 대중에게 개방했을 뿐 아니라, 오늘날에도 운영되고 있는 파리의 국립 고등 교육 기관인 콜레주 드 프랑스(Collège de France)를 설립하여 라틴어와 그리스어, 히브리어 학문을 가르쳤습니다. 1536년 그가 펼쳤던 정책은 당시 프랑스 관료 사회의 언어로 사용되던 라틴어를 사라지게 하는 데 일조했습니다. 프랑수아 1세는 유명 예술가들을 프랑스로 초청하여 다양한 활동을 펼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해 주었습니다. 그 중에는 파리로 ""모나리자""를 가져왔으며 왕이 세상을 떠날 때까지 궁정에서 일했던 레오나르도 다빈치도 포함되어 있었습니다.

미켈란젤로, 티치아노, 라파엘의 유명한 예술 작품들도 왕의 요청에 따라 프랑스로 옮겨졌습니다. 르네상스 시대의 많은 예술가들이 그의 후원 하에 프랑스 궁정에서 일하는 것을 수락했습니다. 문화예술을 사랑한 프랑수아 1세는 왕실의 회화 컬렉션의 시조로서, 그가 모은 작품들은 오늘날까지도 파리 루브르 박물관에 전시되고 있습니다. 독특한 디자인의 18K 골드 펜촉에는 프랑스 왕궁의 상징인 프랑스 백합이 새겨져 있습니다. 캡탑에 세팅된 아이보리 컬러의 몽블랑 엠블럼은 왕의 기품을 담은 이 특별한 필기구의 우아한 외관을 완성합니다.

리미티드 에디션 4810

출시: 2008년 3월
구성: 만년필 4,810피스

특징:
• 18K 골드 펜촉
• 준고급 타이거 아이 배럴
• 고급 블랙 레진 소재 및 골드 도금 장식
• 아이보리 컬러의 몽블랑 엠블럼

리미티드 에디션 888

출시: 2008년 5월
구성: 만년필 888피스

특징:
• 750 화이트 골드
• 마더 오브 펄 소재의 캡과 배럴
• 특별한 인그레이빙 장식의 로듐 도금 18K 골드 펜촉

상세 사항

프랑수아 1세(François I) 왕은 프랑스 문화예술 발전에 지대한 공헌을 한 왕입니다. 문화예술 후원자상 펜 프랑수아 1세 리미티드 에디션 만년필의 디자인에는 프랑스의 르네상스를 이끈 왕의 일생과 업적에 대한 경의가 담겨 있습니다. 왕권을 상징하는 화려한 휘장은 예술적인 요소가 조화롭게 어우러져 있습니다. 에디션 4810 펜은 프랑수아 1세가 즐겨 착용했던 참을 연상시키는 타이거 아이 젬스톤으로 제작되었으며, 고급 블랙 레진 소재의 캡과 배럴을 배경으로 강렬한 대조미를 자아내고 르네상스 시대의 정교하고 화려한 장식 문양이 클립과 골드 도금 링에 새겨져 왕실의 기품을 더합니다.

프랑수아 1세는 르네상스 시대를 연 프랑스 최초의 왕으로서 1515년 랭스 성당에서 왕으로 즉위했습니다. 프랑수아 1세는 자신의 통치 기간 동안 프랑스의 문화예술 부흥을 이끌었습니다. 열정적인 시인으로서 왕립 도서관을 대중에게 개방했을 뿐 아니라, 오늘날에도 운영되고 있는 파리의 국립 고등 교육 기관인 콜레주 드 프랑스(Collège de France)를 설립하여 라틴어와 그리스어, 히브리어 학문을 가르쳤습니다. 1536년 그가 펼쳤던 정책은 당시 프랑스 관료 사회의 언어로 사용되던 라틴어를 사라지게 하는 데 일조했습니다. 프랑수아 1세는 유명 예술가들을 프랑스로 초청하여 다양한 활동을 펼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해 주었습니다. 그 중에는 파리로 ""모나리자""를 가져왔으며 왕이 세상을 떠날 때까지 궁정에서 일했던 레오나르도 다빈치도 포함되어 있었습니다.

미켈란젤로, 티치아노, 라파엘의 유명한 예술 작품들도 왕의 요청에 따라 프랑스로 옮겨졌습니다. 르네상스 시대의 많은 예술가들이 그의 후원 하에 프랑스 궁정에서 일하는 것을 수락했습니다. 문화예술을 사랑한 프랑수아 1세는 왕실의 회화 컬렉션의 시조로서, 그가 모은 작품들은 오늘날까지도 파리 루브르 박물관에 전시되고 있습니다. 독특한 디자인의 18K 골드 펜촉에는 프랑스 왕궁의 상징인 프랑스 백합이 새겨져 있습니다. 캡탑에 세팅된 아이보리 컬러의 몽블랑 엠블럼은 왕의 기품을 담은 이 특별한 필기구의 우아한 외관을 완성합니다.

상세 사항
프랑수아 1세

공유하기

추천 제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