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etit Prince Aviator

“어른들은 누구나 다 처음엔 어린이였다...“

어린 왕자와 비행사의 독특한 우정에 대한 오마주

상자 속을 상상하기

“양을 그려줘!” – 사하라 사막에서 조난 당한 비행사는 별난 요청을 하는 어린 왕자를 만납니다. 이 만남은 문학 역사상 가장 특별한 우정의 시작으로 기록됩니다. 양을 그렸으나 세 번을 거절 당하고 낙담한 비행사는 마침내 단순한 상자를 그리고는 그 안에 양이 있다고 주장합니다. 어린 왕자는 만족합니다.

르 쁘띠 프린스 커프링크스
르 쁘띠 프린스 브레이슬릿

“정말 중요한 건 눈에 보이지 않아. 오직 마음으로 보아야만 잘 보인다는 거야..."

- 어린 왕자, 25.26-19.

어린 왕자의 호기심과 치우침이 없는 공정성으로 인해 비행사는 자신의 행동에 끊임 없이 질문을 던질 수 밖에 없었습니다. 상자 속의 양을 그리는 것처럼 의문을 가져야만 진정한 창의성이 나온다는 것을 깨달을 때까지 말이죠. 이것이 바로 Le Petit Prince & The Aviator 컬렉션에서 매우 주목받는 것 중 하나로 양을 선택하기에 충분한 이유입니다. 필기구의 닙에 새김으로써, 고정되지 않은 관점으로 달성할 수 있는 것이 무엇인지 항상 되새겨볼 수 있습니다.

하늘에서 떨어진 두 인물

생텍쥐페리는 이 이야기에 자신의 삶을 담았습니다. 우편물 배달 조종사이자 공군 파일럿이었던 그에게 비행의 대상은 항상 매력적이었습니다. 컬렉션에서 반복적으로 사용되는 소재인 갈색은 비행사의 가죽 모자에 대한 헌정입니다.

“어른들은 누구나 다 처음엔 어린이였다... 그러나 그것을 기억하는 어른은 별로 없다.”

- 비행사

어린왕자 책은 독자들에게 정말로 중요한 게 무엇인지에 대해 생각해보게 하며, 중요한 것을 마음으로 보게끔 이끕니다. 이 컬렉션 자체는 때때로 관점에 변화를 주어야 함을 상기시킵니다. 그것은 어린 왕자가 우리에게 알려준 것처럼 삶을 어린 아이의 시각에서 바라보는 것일 수도 있고, 또는 생텍쥐페리가 그랬던 것처럼 비행사와 몽상가의 관점에서 바라보는 것일 수도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