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면에서 들리는 명료한 소리

내면에서 들리는 명료한 소리

뮤지션 크리스티안 맷슨은 무대에서 내려와 자연으로 향합니다.

크리스티안 맷슨은 더 톨리스트 맨 온 어쓰(The Tallest Man on Earth)라는 이름으로 공연합니다. 스웨덴 싱어송라이터인 크리스티안 맷슨은 강한 매력을 선사하는 시적인 가사와 독특한 음색으로 인디 포크 장르에서 대성공을 거둔 것으로 유명합니다. 하지만 맷슨의 투어 일정, 녹음 참여 및 새로운 내용을 전달해야 한다는 압박감으로 인해 삶이 급변했습니다. 때로는 시간을 내어 자연으로 떠나 영감을 얻고 자신에게 다시 집중하면서 시간을 보내야 합니다.

맷슨은 칠레의 황야에서 과거를 비롯하여 현재 자신에게 있어 자연이 얼마나 중요한지에 대해 몽블랑에 이야기합니다. 스웨덴의 시골 지역에서 태어난 맷슨은 호수와 강으로 둘러싸인 숲에서 놀며 자랐습니다. 자연에 기반을 둔 이곳에서 특히 자연의 강력한 힘에 가장 크게 매료되었습니다. 데니스는 자연을 통해 시야를 넓혔다고 회상합니다. “어렸을 때부터 항상 폭풍우를 정말 좋아했습니다. 폭풍우가 몰려오면 마치 내가 가진 가장 작은 문제들은 사소한 것이라고 이야기하는 것 같았죠.” “그것이 바로 제가 자연에서 느끼는 그대로입니다. 이 놀라운 자연에 비하면 제자신이 한없이 작게만 느껴집니다.”

“그것이 바로 제가 자연에서 느끼는 그대로입니다. 이 놀라운 자연에 비하면 제자신이 한없이 작게만 느껴집니다.”

– 크리스티안 맷슨, 뮤지션.

맷슨은 자연을 탐험하는 일을 무대에 서는 일과 비교합니다. 주변에 뮤지션들과 악기로 둘러싸여 있으면 연습이나 리허설 중에는 할 수 없었던 일에 초집중하게 되어 마침내 해낼 수 있게 됩니다. 그리고 무대 소음으로 잡생각을 흘려보냅니다. 이러한 생각은 맷슨을 혼란스럽게 만들며 때로는 다음과 같이 생각합니다. “네, 저는 생각이 너무 많습니다.” “길을 잃어서 아티스트인지 아티스트이기 때문에 길을 잃었는지 모르겠습니다.”

“길을 잃어서 아티스트인지 아티스트이기 때문에 길을 잃었는지 모르겠습니다.”

– 크리스티안크리스티안 맷슨, 뮤지션.

맷슨은 무대의 부산함이든 자연의 고독함이든 두 경험을 통해 힘을 회복합니다. 반면 자신에게 다시 집중하려는 꾸준한 노력은 음악적 영감으로 작용합니다. “자연으로 떠나면 우리가 보호해야 할 것들과 노래에 넣어야 할 좋은 생각들이 많이 떠오릅니다.” 특히 새는 맷슨이 쓴 가사에 반복해서 등장하는 모티브입니다. “저에게 있어서 새는 그 순간에 딱 맞춰 등장하기 위한 상징이에요. 여러분도 뭐든지 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스스로 의심한다면 곤두박질치게 됩니다.”

맷슨은 새로운 몽블랑 1858 지오스피어를 착용하고 여행을 떠나 자신에게 다시 집중할 수 있도록 자연을 탐험했습니다. 또한 몽블랑은 칠레에서 자연 그대로의 아름다움을 즐기기 위해 잠시 카메라를 내려놓은 패션 및 셀러브리티 포토그래퍼 데니스 레어포드와 이야기를 나눴습니다. 여기에서 기사와 1858 컬렉션을 살펴보세요.

“자연으로 떠나면 우리가 보호해야 할 것들과 노래에 넣어야 할 좋은 생각들이 떠오릅니다.”

– 크리스티안 맷슨, 뮤지션.